아재쉼터

영화 분류

맹진사댁 경사 A Happy Day of Jinsa Maeng (1962) 영화감상

작성자 정보

  • 다온아빠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맹진사댁 경사  (1962년)

A Happy Day of Jinsa Maeng 1962

 


맹진사(김승호)는 자신의 외동딸 갑분(이빈화)이가 도라지골 김대감 자제인 미언(김진규)과 결혼할 것이라고 자랑이 대단하다. 


돈으로 벼슬을 산 맹진사는 명문가와 사돈이 되면 득을 볼 것이라고 기대하고 사위가 될 미언의 성품 등은 보려고도 하지 않는다. 


그러나 맹진사댁에 묵게 된 도라지골의 어느 선비가 사위가 될 미언이가 절름발이라는 이야기를 전한다. 




  




당사자인 갑분이는 `죽어도 병_신한테는 시집 안 간다'고 펄펄 뛰고, 세도가와 사돈이 되는 것도 좋지만 딸을 절름발이에게 시집보낼 수 없다고 생각한 맹진사는 친족들과 모여 이 문제를 의논한다. 


고민 끝에 맹진사는 갑분의 하녀 이쁜이(최은희)를 갑분이 대신 바꿔치기해 시집보내기로 한다. 맹진사는 갑분을 작은 아버지 댁으로 숨기고, 예쁜이에게 갑분이를 대신해 시집가라고 한다. 


그러나 예쁜이는 `자신같이 천한 신분과 결혼할 도련님이 불쌍해서 그렇게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 나머지, 도라지골의 선비에게 이 사실을 슬쩍 귀띔해 준다. 


그러나 결혼식에 나타난 미언은 절름발이가 아닌 멀쩡한 미남이었다. 


맹진사는 삼돌이(구봉서)를 시켜 갑분이를 불러오도록 하지만, 결혼식은 진행되고 갑분이가 도착하기 전에 식이 치러진다. 


미언과 결혼한 예쁜이는 미언에게 자신의 신분을 고백하고 용서를 구한다. 


미언은 절름발이라는 헛소문을 낸 사람이 자신이라고 말하고, 이것은 모두 마음씨 고운 아가씨를 아내로 얻기 위해 꾸민 거짓말이었다며 자신의 아내는 예쁜이 뿐이라고 말한다. 


  

아재감성 아재공간 다온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61 / 4 페이지
RSS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