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재쉼터

소식 분류

어린이들의 잠자리가 불바다로 1999년

작성자 정보

  • 다온아빠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어린이들의 잠자리가 불바다로” (1999.06.30)


1999년 6월 30일 새벽. 


경기도 화성에 있는 청소년 수련 시설인 '씨랜드' 건물에서 불이 나 수련회 일정을 마치고 단잠을 자고 있던 유치원생과 인솔 교사 등 23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후 문제의 씨랜드는 허술한 인·허가 과정을 거친데다 사후 관리마저 소홀했던 '총체적인 부실 덩어리' 였음이 드러났습니다.


당시에도 이런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선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세월호 참사 등 숱한 아이들의 목숨을 앗아간 인재는 계속 잇따랐습니다.


우리는 언제까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참사를 지켜봐야 할까요? 



 

아재감성 아재공간 다온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식 177 / 9 페이지
RSS
알림 0